훑어보기

태그 모음: 누나

썸네일이 없습니다

서점의 추억….

유랑인은 검정고시로 대학교 진학을 빨리했지만 1살 어리다는 이유로 과사람과 어울리지 못하는 아웃사이더였다. 그런 나에게 유일한 휴식처가 있었으니 구내서점이었다.  그곳의 서점누나와 왔다갔다 하면서 자연스레 친해지게 되었는데 처음엔 책에 관한 이야길 나누다가 잡담으로 발전했다. 그것이 1시간 2시간 길어지면서 서점에 가는것 자체만으로 두근두근 거렸다.  이핑계 저핑계 만들어 서점에가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