훑어보기

태그 모음: 배낭여행

[일본] 자전거 여행 팁!!

일본 자전거 여행을 다녀온지 8개월. 지금쯤 여행기 중반을 쓰고 있어야 정상이거늘 귀차니즘 병으로 이제서야 펜을 듭니다. 여행기를 연재하기 앞서 일본 자전거 여행을 계획하는 분들을 위해 2개월간 일본을 돌아보며 얻은 정보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부족한 글이지만 일본 추억만들기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주 : 객관적인 부분도 다룰것이지만 직접

[대만] 자전거 여행 팁!!

대만 자전거 여행기를 연재하기 앞서 대만 자전거 여행을 계획하는 분들을 위해 대만을 1달간 여행하며 얻은 정보를 공유하고자 한다. 객관적인 부분보다 직접 경험한 부분을 많이 다루었으므로 다른분의 여행기도 참고하길 권한다. 통화단위는 우리나라 원을 기준으로 하였다. 여행개괄 여행기간 : 2011.03.21~04.21 여행경로 : 타이페이-단수이-시먼-찌롱-지우펀-이란-화리엔-동해-타이동-다렌-신지-처쳉-핑동-카오슝-타이중-신주-타오유안-타이페이 (타이완 섬 일주) 총

썸네일이 없습니다

캄보디아 낚시 연주회에 다녀오다.

캄보디아 시엠립에 있는 자이바르만 7세 병원에서는 매주 토요일밤 캄보디아 어린이들을 위한 첼로독주회가 열린다. 독주회를 알게 된건 시엠립의 게스트 하우스에 묵으면서 여행자의 이야기를 듣으면서다. 앙코르 유적에서 전쟁과 내전으로 길거리에 몰린 아이들을 보며 마음이 아팠기에 기쁨을 안고 병원으로 향했다. 도착하니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잡고 있다. 뜻을 함께하는

태국의 왕궁(The Grand Palace)

실망을 안겨주었던 태국의 왕궁

탐마쌋 대학교에서 여대생과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다시 방콕을 배회했다. 길을 가다 한국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혼자 걸어가길래 말을 걸어보았다. 예상은 적중!! 한국인인데다 목적지도 같아 어울리기로 했다. 오래 전 호주로 이민을 갔다는 그는 호주 시민권을 가지고 있었다. 퀸즈랜드 대학교에서 생물학 박사과정을 밟는 중이라 했는데 당시만 해도 생물 전공이었던

썸네일이 없습니다

태국 여대생들은 여신이었다.

재래시장에는 간단한 간식거리 파는데가 전부라 제대로 된 밥을 먹기위해 거리를 배회했다. 멀리서 탐마쌋 대학교(Thammasat University)가 보인다!! 대학교=학생식당=싸고푸짐!! 태국 대학교 구경도 할 겸 발길을 재촉했다. 들어가는 순간 눈에 보이는 건 갸름하면서도 쭉쭉빵빵 여대생들! Oh~Haven’s Feel! 상콤한 대화를 하고 싶었지만 배짱도 없을 뿐더러 옷입은게 초췌해 시도하지 못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