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y

Tag Archives: 울산

신화마을의 아이콘 황구

울산 ‘신화마을(벽화마을)’에 다녀오다.

1960년대 울산에 화학공단이 들어서면서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들이 이주하면서 형성된 신화마을.  ‘도시속 섬’이라 불리며 낙후된 지역 중 하나였는데 울산 남구청·문화 체육관광부·마을주민의 노력으로 벽화마을로 변신했다.  페이스북 친구 김두겸님 글의 귀여운 황구를 보고 홀라당 반해 벼르고 벼르다 다녀와 보았다. 야음·장생포동 주민센터에서 15분 정도 걸으니 ‘신화마을’이라는 이정표가 나타난다. 언덕을 오르니 알록달록한